법정 공휴일 휴일근로수당 계산할 때 주의할 점

2020년 근로기준법의 개정안에 따라 올해부터 사기업에도 법정 공휴일이 적용되기 시작했습니다.
주 52시간 근무제와 같이 기업 규모에 따라 적용되는 시기에는 차이가 있지만 모든 기업이 준비해야 하는 것은 동일한 사실입니다.

법정 공휴일을 사내에 적용한다는 것이 정확하게 어떤 의미이고, 이번 개정안으로 인해 어느 부분을 가장 신경 써야 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법정 공휴일 정확하게 알고 넘어가기

법정 공휴일이란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에 의해 공휴일로 지정된 날을 말합니다. 
흔히 알고 있는 ‘빨간 날’이 바로 법정 공휴일에 속하는데요.

‘빨간 날’은 원래 그 의미처럼 관공서에서 근무하는 공무원들을 위한 휴일입니다.
그래서 사기업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법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는 휴일은 주휴일과 근로자의 날 뿐이었습니다.

올해 근로기준법의 개정안에는 이런 법정 공휴일의 적용 범위를 민간 기업에까지 넓히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로 인해 생기는 가장 큰 변화는 바로 ‘빨간 날’에 근무를 하게 되는 직원들에게 앞으로 휴일근로수당을 지급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수당 계산 대신 급여 아웃소싱

휴일근로수당 계산은 통상임금의 50%를 가산하면 되는데요.
하지만 매번 직원들의 휴일 근로 여부를 확인하고 수당을 가산해서 급여를 계산한다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급여 계산은 반복적이지만 많은 신경을 써야 하는 업무입니다.
거기에 각종 수당까지 포함한다면 업무의 난이도는 더욱 올라갈 수밖에 없는데요.

이러한 업무의 가중을 해소하기 위해 급여 아웃소싱을 도입하는 기업이 점차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급여 아웃소싱을 도입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떤 업체를 이용할 것인가에 대한 결정입니다.

뉴플로이의 올인원 급여 아웃소싱

뉴플로이는 급여 아웃소싱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입니다.
다른 업체들과 다르게 뉴플로이의 급여 아웃소싱에는 자체 개발한 올인원 플랫폼이 들어갑니다.

뉴플로이의 급여 아웃소싱에는 급여 계산과 이체, 그리고 세금 신고와 납부 등이 포함됩니다.
직원들의 임금 지급 형태에 따라 급여와 상여, 그리고 각종 수당을 계산하고 이체를 대행합니다.

이에 더해 원천세와 4대보험 신고 및 납부는 물론 연말정산과 퇴직금까지 급여 관리에 포함하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뉴플로이의 강점은 자체 개발한 플랫폼에 있습니다.
뉴플로이의 올인원 플랫폼에서는 급여 관리의 모든 업무를 관리하고 진행할 수 있습니다.

직접 개발한 알밤 페이데이 앱을 통해서는 급여대장을 컨펌하고 급여명세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체 또한 웹과 앱, 어느 곳에서든 가능합니다.

급여를 계산할 때 가장 중요한 요소인 근태 기록은 자체 개발한 출퇴근기록기 알밤을 이용하여 관리할 수 있는데요.
알밤은 뉴플로이의 급여 아웃소싱을 도입하면 무료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뉴플로이의 올인원 플랫폼에서는 Action Log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는 급여 대행을 맡기며 발생하는 모든 커뮤니케이션이 더욱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돕는데요.

뉴플로이의 전담 매니저들과 고객사가 실시간으로 커뮤니케이션하고 완료된 업무의 기록 열람, 필요 파일 확인, 필수 산출물과 결재선 연동, 업무 롤백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즉각적인 리뷰 등이 가능합니다.


급여 아웃소싱을 도입하면 반복적이지만 중요한 급여 관리를 쉽게 할 수 있다는 장점 외에도 여러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가장 근본적인 업무의 효율을 높이는 이유 또한 제대로 해결되어야 합니다.

뉴플로이의 올인원 급여 아웃소싱을 이용하면 동일한 급여 대행 업무일지라도 효율성을 가장 극대화할 수 있습니다.
뉴플로이의 강점은 관련 포스팅에서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혁신적인 급여 아웃소싱 서비스, 뉴플로이

홈페이지: www.newploy.net
도입문의: www.newploy.net/anyquestio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