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근무제, 제대로 준비하기 위해 읽어야 하는 글

50인 이상의 사업장에서도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지 벌써 1년이 돼가고 있습니다. 
2021년 7월부터는 5인 이상의 회사에서도 주 52시간 근무제를 도입하고 시행해야 하는데요.

그렇다면 5인 이상의 기업들은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대비를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정확하게 주 52시간 근무제란 무엇이고, 이를 위해 과연 어떤 준비가 필요할까요?

현재 5인 이상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면 이번 포스팅을 주목해 주시기 바랍니다.

주 52시간 근무제를 도입할 때 주의할 점

주 52시간 근무제는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정한 근로제도입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평일 근로 40시간, 평일 연장 12시간, 그리고 휴일근로 16시간이던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법정 근로시간 40시간과 연장근로 12시간으로 단축한 제도입니다. 

해당 제도는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해 강행하는 규정인데요.
이 때문에 노사의 합의가 있다고 하여도 모든 근로자는 주 52시간 이상을 근무할 수 없게 됩니다.
이 52시간 안에는 해당 주에 추가로 근무할 수 있는 모든 연장근로가 포함됩니다.

연장 근로 수당의 계산 방법

주 52시간 근무제에서 중요하게 고려해야 하는 것은 바로 연장근로수당 입니다.
하루에 근무하는 시간이 8시간을 넘기면 그 이상은 모두 연장 근로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연장근로수당은 통상임금의 50%를 가산하여 지급해야 합니다. 
보통은 일한 시간과 통상임금을 곱하고 거기에 1.5배를 한 번 더 곱해서 수당을 계산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직원들의 정확한 근로시간과 연장 근로시간을 알아야 하는데요.
단순히 연장근로수당의 계산을 위해 급여 아웃소싱을 도입했다가는 출퇴근 기록의 문제로 인해 큰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주 52시간 근무제 관리까지 한 번에 가능한 뉴플로이의 올인원 급여 아웃소싱

급여 아웃소싱 업체에서 출퇴근 기록 관리를 함께 받기는 쉽지 않습니다.
보통은 제휴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매끄럽게 급여 관리를 받기 위해서는 내부의 담당자가 출퇴근 기록과 급여 계산을 위한 상황을 모두 챙겨야 하는 일이 빈번합니다.

이러한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뉴플로이는 급여 관리에 필요한 모든 것을 한 곳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발하였습니다.

뉴플로이는 다른 급여 아웃소싱 업체와 동일하게 급여와 수당 계산부터 이체와 세금 신고까지 모든 분야의 급여 관리 대행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이에 더해 주 52시간 관리에 필수적인 출퇴근기록기 알밤도 고객사에 무료로 제공하는데요.

알밤에는 주 52시간 근무제 관리를 위한 주당 최대 근로시간 설정 기능이 있습니다.
이를 통해 직원들의 근로시간이 52시간에 가까워지면 관리자는 자동으로 주의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알림을 받을 수 있습니다.

뉴플로이에서는 알밤의 근무기록 데이터를 토대로 급여를 계산하고 대장을 작성하는데요.
고객사가 내용만 확인하면 급여의 이체부터 세금 신고와 납부까지도 뉴플로이의 올인원 플랫폼에서 모두 진행할 수 있습니다.

미리 대비하는 주 52시간 근무제

모든 변화는 갑작스럽게 준비할 때 많은 실수가 일어납니다.
주 52시간 근무제와 이에 대한 각종 수당 계산 등은 회사뿐만 아니라 직원에게도 중요한 변화인데요.

5인 이상의 사업장에서도 이제는 이를 미리 준비하고 대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뉴플로이에서는 올인원 급여 아웃소싱을 통해 주 52시간부터 급여 관리까지 한 번에 받아 변화를 대비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만약 이미 주 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는 곳이라면 뉴플로이의 급여 아웃소싱으로 추가적인 효과를 얻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혁신적인 급여 아웃소싱 서비스, 뉴플로이

홈페이지: www.newploy.net
도입문의: www.newploy.net/anyquestio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